인터뷰

특별했던 실바가 떠난 이후 이에 적응중이라는 과르디올라 감독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특별했던 다비드 실바의 영향력이 없는 삶에 맨체스터 시티가 적응해 가고 있기 때문에 이는 혁명보다는 진화에 가깝다고 말했습니다.

다비드 실바는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10년을 보낸 뒤 여름 이적 시장에서 새로운 도전을 위해 레알 소시에다드로 떠나게 됐습니다.

웨스트햄과의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다비드 실바의 부재는 맨체스터 시티가 새로운 방식으로 경기를 하게 만들었고 일카이 귄도간, 베르나르도 실바, 필 포덴과 같은 대체 자원이 있다고 했습니다.

“뭐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다비드 실바의 영향력은 지난 10년 동안 있었고 우리와 함께 했을 때 있었습니다. 그런 재능을 찾는 건 정말 힘든 일입니다. 좁은 공간에서 움직이고 우리에게 특별함을 주었던 선수였습니다.”

CITY+ | 구단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하기

“우리는 대안을 찾아야만 합니다. 콘셉트는 똑같으며 변하지 않습니다. 귄도간, 베르나르도 실바 또는 필 포덴이 그 자리에서 뛰고 있으며 팀과 이 선수들을 위해서 그들의 재능을 활용해야만 합니다.”

“말 그대로입니다. 우리와 함꼐 했을 때 뿐만 아니라 맨체스터에 그가 머물던 모든 시간 동안에 그의 영향력은 대단했습니다.”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