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비행기 기장의 침착성에 박수를 보낸 펩 과르디올라 감독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포르투갈에서 맨체스터로 돌아오는 비행기를 조종한 기장님을 향해 박수와 칭찬을 보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선수단이 탄 비행기는 태풍 ‘더들리’로 인해 강한 풍속을 만났고 이로 인해서 맨체스터가 아닌 리버풀에 착륙해야만 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공식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받기

과르디올라 감독은 비행기 안에서 무서움을 가졌다고 했지만 비행기 기장님의 적절한 상황 대처로 모두가 걱정을 덜 수 있었다고 했습니다.

“솔직히 비디오를 본 이후에 더 무서움을 느꼈어요.”

“비행기가 많이 흔들렸죠. 우리는 착륙하려고 하강하려 했지만 엔진이 다시 돌아가며 다시 상승했어요.”

“이 상황을 정말로 잘 대처한 기장님이 있었어요. 매우 침착하게 우리에게 바람이 정말 심하다고 말했어요. 그리고 우리는 리버풀에 착륙했죠. 정말로 대단한 기장님이었어요.”

“두려움을 느꼈어요. 하지만 기장님의 말 덕분에 모두가 침착할 수 있었어요.”

이번 기자회견에서는 부상 소식, 토트넘전에 대한 생각,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 대한 존경심을 언급했습니다.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