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영상

페널티 킹 | 숀 고터 vs 데이비드 제임스 대결!

전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의 재미있는 페널티킥 대결을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숀 고터는 본인이 페널티킥의 왕이라고 생각했지만 데이비드 제임스는 스스로 본인이 페널티킥 선방의 왕이라고 믿었습니다.

숀 고터는 스페셜한 페널티킥 키커의 스타일을 공부하고자 했고 이에는 조 하트도 포함되었습니다. 또한, 르히오 아게로, 조르지뉴, 라힘 스털링, 마리오 발로텔리의 기술도 따라하고자 했습니다.

반면에 데이비드 제임스는 골라인에 서서 굳건히 페널티킥을 막고자 하였습니다.

영상을 통해서 승자를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