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라이트

챔피언스리그 H/L | 올림피아코스 0-1 CITY

맨체스터 시티는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두며 조별리그 전승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경기 내용

맨체스터 시티는 높은 진영에서부터 압박을 가져갔고 올림피아코스는 수비진영에 계속 머물러 있어야만 했습니다.

패스 전개는 빠르고 영리했으며 박스 주변에서는 절박함이 느껴졌습니다. 필 포덴베르나르도 실바가 관여된 패스는 올림피아코스 수비수들이 따라오게 만들었고 이는 수비 뒷공간이 생기는 것을 의미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맨체스터 시티가 경기를 지배하는 순간에 에데르손은 큰 움직임없이 골대를 지켜나갔고 전반 35분에 경기의 균형을 깨는 선제골을 만들어낼 수 있었습니다.

귄도간이 왼쪽 측면으로 빠져있던 제주스에게 롱패스를 전달했고 박스 안으로 뛰어 들어가는 스털링에게 공은 다시 연결됐습니다. 하지만 스털링은 슈팅하지 않고 뒷꿈치로 패스하였으며 이를 필 포덴이 슈팅으로 이으며 골망을 흔들 수 있었습니다.

 

CITY+ | 구단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하기

 


                        Leading by example : Raheem Sterling wore the skipper's armband

이는 박스 안으로 쉼없이 파고들었던 필 포덴의 결과물이었으며 맨체스터 시티는 추가골을 넣기 위해 공격적인 모습을 이어나갔습니다. 그리고 전반 종료 전에 스털링의 파워풀한 프리킥 장면이 나왔지만 상대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그대로 하프타임을 맞이하였습니다.

 

후반전

맨체스터 시티는 후반 시작 후에도 경기를 지배했고 베르나르도 실바, 주앙 칸셀루, 라힘 스털링는 공격을 이끌었습니다. 하지만 맨체스터 시티가 22번의 슈팅을 시도하는 동안에 많은 골은 터지지 않았고 아직 골 결정력이 우리가 필요한 만큼까지 올라오지 않았습니다.

한편, 지난 3시즌과 같이 선수들이 여러 기회를 살려 골을 기록하는 것이 현재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가장 걱정하는 부분이며 후반전에 세르히오 아게로, 페르난지뉴, 올렉스 진첸코를 투입하여 경기를 마무리지을 수 있었습니다.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