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데 브라위너 “항상 큰 무대에서 뛰고 싶었어”

케빈 데 브라위너는 모든 경기를 즐기고 있다고 했습니다.

ETIHAD 이달의 선수인 케빈 데 브라이너는 가브리엘 제주스를 제치고 POTM이 되었으며 챔피언스리그 4강전 경기를 앞두고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항상 큰 무대에서 뛰고 싶었어요.”

“제가 될 수 있는 최고의 선수가 되고 싶었고요. 만약 그렇게 되고 싶었다면 이런 큰 경기에서 뛰어야만 해요. 레알 마드리드와의 4강전은 다르지 않으며 이를 많이 즐기고 있어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