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페르난지뉴 “모든 경기는 컵대회 결승전과 같아”

페르난지뉴는 강인한 정신과 팀 협동심은 맨체스터 시티가 아스톤 빌라를 꺾는데 있어서 핵심 요소라고 했습니다.

빌라 파크에서 벌어진 아스톤 빌라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는 많은 역경을 이겨내야 했으며 프리미어리그 우승까지 승점 8점만을 남겨두게 됐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경기 시작 20초만에 맥긴에게 실점하였지만 전반전에 필 포든가 로드리고의 연속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존 스톤즈는 제이콥 램지에게 한 태클로 인해서 VAR 판독 이후 다이렉트 퇴장을 당하며 숫적 열세속에 놓이기도 했습니다.

후반전에는 아스톤 빌라의 매티 캐시가 필 포든에게 파울을 범하며 옐로카드를 받게 되었고 이미 받은 옐로 카드로 인해서 퇴장을 명령받았습니다.

이후 경기는 추가 득점없이 종료가 되었고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경기 후에 이번 시즌 가장 중요한 결과들 중 하나라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공식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받기

페르난지뉴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의견에 동의했으며 선수단 모두가 승리한 경기에서 각자의 역할을 해냈다고 했습니다.

“선수들은 대단했어요. 필, 귄도안, 올렉스, 리야드, 카일 등 경기장에 있는 모든 선수들은 대단했어요.”

“모든 선수들 때문에 기쁘고 팀의 특징과 개성을 보여준 방식으로 경기를 이겼기 때문에 행복해요.”

“가능한 빠르게 챔피언이 되고 싶다는 것을 팬들에게 보여줬어요.”

CITY+ | 맨체스터 시티의 모든 경기를 다시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저희에게 모든 경기는 결승전이에요. 오늘은 다른 결승전이었고요.”

“일요일에 또 다른 결승전이 있고 수요일에는 챔피언스리그 경기도 있어요.”

“모든 선수들이 그것을 알고 있고 경기에서 이기고자 노력하기 위해서 모든 경기에 나서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어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