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영상

베르나르두 ‘그릴리쉬와 포든은 제가 주워먹기 달인이라고 해요’

베르나르두 실바는 본인이 왓포드, 아스톤 빌라전에서 멋진 골을 넣기 전에 필 포든과 잭 그릴리쉬가 그에게 ‘주워먹기의 달인’이라는 수식어를 달아줬다고 했습니다.

11월 ETIHAD 이달의 선수에 선정된 베르나르두 실바는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두 명의 동료가 그에게 ‘주워먹기의 달인’이라는 농담을 했다고 했습니다.

CITY+ | 맨체스터 시티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 시청하기

이번 시즌 7골을 넣고 있는 베르나르두 실바는 지난 달 에버튼과의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했었고 아스톤 빌라전에서도 2-1 승리를 이끄는 득점에 성공했습니다.

또한, 에티하드 이달의 선수를 3회 연속 수상하며 이런 기록을 만든 첫 선수로 남기도 했습니다.

“영광이에요. 쉽지 않을 것 같고요. 행복해요.”

“팬들이 선정한 상들은 가장 중요한 상이에요. 왜냐하면 팬들은 경기를 보거든요. 제가 한 일들에 대해서 즐겨봤다는 것이 기쁘네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