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전 8분만에 에버튼은 시무스 콜먼의 시구르드손의 패스를 박스 안에서 받아 감각적인 슛을, 날렸지만 브라보 골키퍼의 선방으로 선제골을 내주지 않았습니다. , 맨체스터 시티는 VAR 골이 취소되는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주앙 칸셀로가 박스 안에서 낮고 빠른 크로스를 포덴에게 전달해 주었고 포덴은 결정력과 함께 골을 성공시킬 있었습니다. 하지만 칸셀로에게 공을 전달해 마레즈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고 VAR 골을 취소하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전반 19분에 다시 VAR 작동했습니다. 마레즈가 페널티 박스 안쪽에서 넘어진 상황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심판은 먼저 오프사이드로 경기를 중단 시켰지만 VAR 오프사이드 상황과 함께 페널티킥 상황까지 모두 살펴보았습니다. 하지만 결정은 노파울이었고 경기는 그대로 진행이 되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이후에도 경기를 지배했고 많은 찬스를 만들었지만 전반전은 0-0으로 마쳐야만 했습니다. 후반전이 시작되었고 선수들은 선제골에 대한 의지를 이어갔습니다.

후반 51 드디어 제주스가 0 행진을 마치는 골을 만들어 냈습니다. 좌측 박스 부근에서 감아차기 슛을 시도한 제주스의 슈팅은 픽포드 골키퍼 손에 맞고 골망을 흔들 있었습니다.

VAR 다시 골을 두고 판단하였지만 아무런 문제없이 골로 선언될 있었습니다.

7 , 제주스가 다시 골망을 흔들며 2골차로 앞서가기 시작했습니다. 마레즈가 박스 안으로 찔러준 패스를 받은 제주스는 왼발 강슛을 날렸고 골대 안으로 공은 들어가며 환호를 지를 있었습니다.

모두가 승점 3점을 쉽게 가져갈 것이라고 생각할 즈음에, 브라보 골키퍼의 걷어내기가 에버튼의 월콧에게 전달되었고 결국 위기 상황에서 히샤릴송이 마무리지으며 후반 71분에 2-1 쫓기는 상황이 전개됐습니다.

5 모이스 킨의 발리슈팅을 날리며 동점 위기 상황이 오기도 했지만 다행히 골대 옆으로 빗나가며 스코어는 그대로 유지되기도 했습니다. 제주스가 이후에도 많은 슈팅을 하며 골망을 노렸지만 아쉽게 픽포드 골키퍼에 가로막혀 추가골에는 실패하였습니다. 팀은 끝까지 손에 땀을 쥐는 상황을 이어갔지만 이상의 추가골 없이 경기는 2-1 종료되었고 맨체스터 시티는 승점 3점을 가져올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