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시티 주장 뱅상 콩파니는 프리미어리그 트로피를 네 번째 들어올렸으며 2년 연속 우승을 달성할 수 있었습니다.

프리미어리그 38경기에서 승점 98점을 획득하며 18/19시즌 우승을 달성하였습니다. 선두자리가 32 바뀌며 어느 해보다도 치열했던 시즌이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브라이튼과의 원정 경기를 4-1 승리하였고 승리로 14경기 연속 승리를 있었습니다.

뱅상 콩파니는 가장 어려운 시즌이었지만 또한 가장 만족스러운 트로피라고도 밝혔습니다.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순간 모습을 감상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