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팀

PFA 올해의 여자 영플레이어 후보에 오른 로렌 햄프

로렌 햄프는 PFA 올해의 여자 영플레이어 후보에 올라갔습니다.

맨체스터 시티의 성공적인 시즌에 있어서 로렌 햄프는 핵심 역할을 수행했으며 City는 콘티넨탈컵 타이틀과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37경기에 출전한 햄프는 21골을 넣으며 이번 시즌 팀내 최다 득점자가 되었고 10개 도움까지 기록하며 최다 도움 기록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FA컵 결승전에서 비록 첼시에 패했지만 첫 동점골을 넣기도 했으며 2022년 4월에는 구단에서 100번째 출전 기록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다가올 유로대회를 위한 잉글랜드 대표팀 명단에 포함되기도 한 햄프는 이번 여름 또 다른 영광을 위해서 경기장을 누빌 것입니다.

이미 구단의 이번 시즌 올해의 선수에 뽑혔던 햄프는 2018년 17살의 나이에 처음으로 가졌던 올해의 영플레이어상을 다시 한번 노릴 예정입니다.

맨체스터 시티 공식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받기

2019년에는 이전 팀 동료인 조지아 스탠웨이가 이 상을 수상하였고 2020년과 2021년에는 로렌 햄프 본인이 영예를 안을 수 있었습니다.

이 상의 후보에는 첼시의 로렌 제임스, 아스널의 프리다 마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엘라 툰, 토트넘의 제시카 나즈, 블아ㅣ튼의 마야 르 티시에 등이 있습니다.

한국 시간으로 6월 10일 오전 3시에 PFA 소셜 미디어를 통해서 수상자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