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팀

2번째 PFA 올해의 영플레이어에 이름을 올린 로렌 햄프

2번째 PFA 올해의 영플레이어에 이름을 올린 로렌 햄프
맨체스터 시티 여자팀의 공격수인 로렌 햄프는 PFA 올해의 영플레이어에 선정됐습니다.

맨체스터 시티와 함께 멋진 모습을 보여준 로렘 햄프는 2년 연속 PFA 올해의 영플레이어에 이름을 올렸으며 2018년 브리스톨 시티에서 이 상을 수상한 것까지 포함하여 3번째 영광을 안을 수 있었습니다.

밝은 미래를 갖고 있는 햄프는 이번 시즌 가장 영향력있는 공격 재능이 되었고 시즌 초반 부상을 딛고 23경기에 나서며 10득점을 할 수 있었습니다.

3년 전, 맨체스터 시티의 아카데미 스타디움으로 옮긴 이후 총 66경기에 출전하여 23득점을 하였고 측면에서 다양한 도움을 제공해 주었습니다.

CITY+ | 맨체스터 시티의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 시청하기

최근 도쿄 올림픽을 위한 영국 여자팀 명단에 11명의 CITY선수들과 함께 이름을 올렸으며 햄프는 이번 수상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기쁨을 드러냈습니다.

“3번째 이 상을 수상하게 된 것이 믿기지 않아요. 후보에 올라간 이후부터 성공에 대한 특별함을 느끼고 있어요.”

“저에게는 최고의 상 중 하나예요. 왜냐하면 동료들이 저를 선택하기 때문이에요. 정말로 영광이고 저를 투표해 준 것에 많은 감사를 드리고 싶어요.”

“2018년 이 상을 처음으로 얻고 나서 많이 발전했다는 느낌을 받고 있어요. 제 경력에서 지금까지 훌륭한 코치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로 행운이었어요. 하지만 아직 완성된 선수가 아니며 앞으로 제가 할 수 있는 최고의 모습이 되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할 거예요.”

가레스 테일러 감독도 햄프의 성공에 많은 칭찬을 보냈습니다.

“로렌이 이 상을 수상하게 되어서 정말로 자랑스러워요. 훌륭한 재능이며 이곳 맨체스터 시티에 그녀를 데리고 있을 수 있어서 행운이에요.”

“3번째 이 상을 수상했다는 것은 축구계가 그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보여주는 것이고 20살 박에 안 됐다는 사실은 놀라워요. 그녀는 이제 막 시작한 거예요.”

맨체스터 시티 공식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받기

“겸손하고 더 가르칠 것이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더 발전할 잠재력을 갖고 있어요. 그녀를 둘러싸고 있는 팀은 그녀가 보여주는 레벨에서 경기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주고 있어요.”

“그녀의 미래에 무엇이 있는지 보는 것이 기대되며 맨체스터 시티와 함께 이곳에서 앞으로도  많은 수상과 팀의 성공이 있기를 바라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