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feed-section sponsor-promos cf show linkedin dugout

클럽 뉴스

비디오 1 갤러리

#23 CITY DNA | 와일드했던 한 사람

1920년대에 30대의 나이로 행정가와 감독으로서 맨체스터 시티에서 지낸 월프 와일드를 소개합니다.

월프 와일드의 나이 26세부터 맨체스터 시티와의 인연이 시작되었습니다. 구단에서 그의 역할은 행정 업무를 처리하며 어니스트 망널 감독을 보좌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망널 감독이 떠나고 데이빗 애쉬워스 감독이 부임하면서 와일드의 역할은 클럽의 비서관 역할을 하는 것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업무는 1932년까지 이어졌습니다. 여러 감독들을 보좌하면서 클럽의 부분이 되게끔 해주었으며 비서관으로서도 스트레스 없이 풀타임 매니저에 대한 아이디어를 만들어 나갔습니다.

이러한 이력 때문에 구단이 그에게 감독직을 제안했을 때에 감독직을 수락하면서 비서관 업무까지도 이어가게 되었습니다. 그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그는 업무를 매우 성공적으로 해나갈 있었습니다.

매우 부지런했던 그는 그가 지휘봉을 잡았던 해에 FA 결승전에 팀을 올려놓을 있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에버튼에 3-0으로 패하며 준우승에 머물렀으며 디비전 1 리그에서는 16위로 마감하며 아쉽게 시즌을 마무리지었습니다. 하지만 프랭크 쉬프트와 같은 어린 선수를 No.1 골키퍼로 1군팀에 올리는 두가지 변화를 꾀했고 다음 시즌에는 좋은 결과물을 쏟아냈습니다. FA컵에서는 다시 결승에 올랐고 이번에는 포츠머스를 꺾고 팀에 2번째 FA 우승 트로피를 선사했습니다. 그리고 리그에서는 5위로 마감할 있었으며 이후에도 중상위권에 팀을 올려놓았습니다.

 

Features

Video

City DNA #18: The King of the Kippax

View original post

 

와일드 감독은 1936/37시즌에도 팀을 이끌었고 드디어 최고의 결실을 맺을 있었습니다.

초반 리즈와 웨스트브롬위치를 꺾었지만 7경기 연속으로 승리 경기가 없었으며 12월에도 쉐필드와 그림스비에 각각 5-1,5-3으로 패하며 좋은 경기력을 이어갔습니다. 하지만 이런 경기력은 피터 도허티, 알렉스 허드, 바카스의 영입 이후 변화하기 시작했으며 영입 이후 무패행진을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74,000명의 팬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메인로드에서 4 10일에 리그를 지배하고 있었던 아스날을 상대로 2-0 승리를 이끌며 챔피언십 우승 경쟁에서 앞서나갈 있었습니다. 20경기 무패 경기를 이어갔고 리그 2번째 마지막 경기에서 쉐필드를 상대로 4-1 승리를 거두며 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 있었습니다.

감독으로 재임했던 5 동안 1번의 FA 우승과 1번의 우승을 달성했으며 감독으로서 경험이 전무했던 그에게는 엄청난 업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재능을 축구의 신이 불만을 가진 것이었는 것이 몰라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다음 시즌에 맨체스터 시티는 강등을 면할 없었습니다.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강등을 당하자 많은 사람들이 놀라워 했으며 이런 일은 리그에서 이후에 한번도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시즌 , 바로 디비전 1으로 승격할 있었지만 2차세계대전이 발발하면서 9 동안 디비전 2 클럽으로 남아있을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기간 동안 내내 와일드 감독은 팀을 이끌었고 1946 리그가 재개됐을 디비전 2에서의 다섯번째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릴 있었습니다. 그리고 1946년까지 팀을 이끌고 주장이었던 코완에게 감독직을 물려주게 되었습니다.

성실히 일하였으며 맨체스터 시티에 열정을 바쳤던 그는 비서직으로도 그의 역할을 나갔고 57세의 나이로 1950년에 생을 마감하였습니다.

 

 

 

클럽 뉴스

#21 CITY DNA | 데니스가 해냅니다!

클럽 뉴스

#21 CITY DNA | 데니스가 해냅니다!

클럽 뉴스

#20 CITY DNA | 하이드 로드에 관해서

버려진 땅에서 수많은 경기를 치르는 경기장이 되었으며, 조지 5세 왕의 방문에서부터 먼지가 되기까지 맨체스터 시티의 홈구장으로써 많은 희열과 슬픔이 깃든 장소였습니다.

#20 CITY DNA | 하이드 로드에 관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