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힘 스털링과 니키타 패리스는 영국축구기자협회가 선정한 올해의 남자, 여자 선수상에 뽑혔습니다.

스털링은 이번 시즌 모든 대회에서 23골과 17도움을 기록하며 환상적인 시즌을 보내고 있습니다. 스털링의 도움으로 맨체스터 시티는 역사적인 한 해를 보내고 있습니다. 카라바오컵 우승을 다시 거머쥐었으며 FA컵과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향해서 나아가고 있습니다.

스털링은 1969년 토니 북 이후에 이 상을 수상한 첫 맨체스터 시티 선수가 되었습니다.

또한 맨체스터 시티 여자팀의 니키타 패리스도 FA 여자슈퍼리그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쳐 동시에 이 상을 수상하였습니다. 그녀는 18/19시즌에 29 경기에 나와서 24골을 넣으며 팀을 이끌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여자팀은 컨티넨탈 컵을 들어올렸으며 FA컵 결승전에도 올랐었습니다. 또한 아스날과도 끝까지 리그 우승 경쟁을 펼칠 수 있었습니다. 또한 프랑스에서 열리는 여자 월드컵에 잉글랜드 국가 대표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라힘스털링과 니키타 패리스 모두 수상을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