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시아 투어가 가까워짐에 따라 많은 1군 선수들이 클럽에 복귀하였고 또 다른 출발을 알렸습니다.

케빈 데 브라이너, 베르나르도 실바, 존 스톤즈, 일카이 귄도간 그리고 올렉산드르 진첸코가 훈련장에 복귀하였습니다. 라힘 스털링, 르로이 사네 그리고 카일 워커도 훈련장으로 돌아왔습니다.

아시아 투어에 곧 나설 예정이며 프리미어리그 아시아 트로피를 위해 중국으로 떠납니다. 그 외에도 홍콩과 일본도 방문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