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의 산업과 문화 유산에 대한 존경을 담은 푸마의 첫 맨체스터 시티 키트

푸마와 맨체스터 시티는 19/20시즌 홈, 원정 킷을 발표하였습니다. 공식 파트너가 된 이후의 첫 번째 디자인이며 맨체스터의 산업과 문화 유산에 대한 존경심을 담았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남자, 여자, 그리고 아카데미 팀의 전례없는 성공을 따라서 다음 시즌에도 지난 시즌의 영광을 이어가고자 하며, 클럽의 12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유니크하게 디자인 된 유니폼과 함께 할 예정입니다. 

19/20 홈 유니폼 안에는 맨체스터의 산업 유산을 녹여냈고 맨체스터 방직 산업을 일궈내었던 도시의 진취성과 강인한 정신력을 기념하고자 합니다. 셔츠에 들어간 자카드 물결 패턴은 맨체스터에서 발생했던 산업 혁명을 통합적으로 나타낸 시각 표현입니다. 또한, 맨체스터 시티의 상징색인 푸른색과 함께 담긴 보라색은 이전에는 원정 유니폼에만 사용되었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홈 유니폼에도 적용이 되었습니다. 

 


                        맨체스터의 유산을 담은 푸마 킷


19/20 원정 유니폼은 1980년대 후반에서부터 1990년대 초까지 도시에서 일어난 독특한 문화 활동이었던 '매드체스터'를 기념하고 있습니다. 한 때, 음악, 밴드, DJ, 아티스트들의 중심지였던Haçienda에서 영감을 얻었으며 검정색을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번 원정 유니폼의 왼쪽 어깨에는 노란줄이 들어가 있으며 이는 Haçienda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또한, 피치색과 푸른색을 가미하며 도시를 약동시켰던 전설적인 문화 아이콘을 표현해냈습니다. 

 


                        맨체스터의 유산을 담은 푸마 킷

  

새로운 킷과 관련하여서 푸마 글로벌 브랜드 마케팅 디렉터인 아담 페트릭은 다음과 같이 언급하였습니다.  

"맨체스터 시티와 푸마의 파트너십은 축구 이상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클럽의 글로벌 팬과 맨체스터 지역 팬들이 푸마가 투자하는 것들에 대해서 느끼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에 대한 첫 활동으로 맨체스터 시가 가진 역사와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클럽의 킷 안에 독창적으로 표현해 냈습니다."

 


                        맨체스터의 산업과 문화 유산에 대한 존경을 담은 푸마의 첫 맨체스터 시티 키트
맨체스터의 산업과 문화 유산에 대한 존경을 담은 푸마의 첫 맨체스터 시티 키트

  

"맨체스터 시티와 푸마는 장소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브랜드 계획을 수립하기를 원하며 이는 경기장을 넘어서서 게임, 커뮤니티, 패션, 음악 등 축구와 관련된 광범위한 분야로 뻗어갈 것입니다. 이는 모든 연령대의 축구팬들에게 임팩트를 제공할 방법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접근은 지난 밤 맨체스터의 메이필드 디포에서 열린 공식 킷 런치 이벤트에서 참가자들에게 감명을 주었고 어떻게 음악이 파트너십과 어울릴 수 있는지를 보여주었습니다. 지역 음악인들 뿐만 아니라 맨체스터 시티팬인 벅지 말론 등이 참석하였으며 헤드라인으로 장식되기도 했습니다. 벅지 말론, 세르히오 아게로, 올렉산드르 진첸코, 14세 이하 맨체스터 시티 여자 아카데미 선수들, 펩 과르디올라 등은 영상에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WATCH: This is our City | PUMA Kit 발표!

 

푸마와 맨체스터 시티는 모든 종류의 스타디움, 클럽 의류, 팬 의류, 디자인 쇼케이스, 혁신적인 제품 소개, 스타일 등을 선보일 것입니다. 홈, 원정 유니폼을 포함한 모든 제품은 PUMA.com과 ManCity.com에서 구매 가능하며 세계 곳곳의 푸마 매장과 에티하드 구장에 있는 City Store에서도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