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과르디올라 “선수들은 압박을 대처할 수 있어”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프리미어리그 우승 경쟁에서 압박감을 어떻게 다루는지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앞으로 남은 3경기에서 승점 7점만 얻게 되면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차지하게 되며 이는 5년 동안 팀이 얻게 되는 4번째 트로피가 될 것입니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울버햄튼과의 원정 경기를 위해서 지난 며칠 동안 몸과 마음에 쌓인 피로를 푸는데 집중했다고 했습니다.

“선수들이 압박감에 잘 대처했다고 생각해요. 최근 몇 년 동안에 이런 모습을 많이 보여왔고 뉴캐슬전에서 정말 많은 압박감이 있었어요.”

“선수들은 알고 있어요. 지금은 할 말이 그렇게 많지 않아요. 회복이죠. 오늘 선수들을 보지 않았어요. 우리는 휴식 시간이 없었기 때문에 또 다른 회복을 가졌어요.”

“13명의 선수들이 있고 어떤 것도 훈련하지 않았어요. 우리가 가질 경기를 위해서 가능한 많이 정신적으로, 그리고 다리에 휴식을 줬어요.”

“무엇을 위해서 경기하는지 선수들은 정확히 알고 있어요. ‘내일 이기게 되면 챔피언에 가까워지네. 좋은 생각이야’ 라고 말하지 않아요. 선수들은 알고 있어요.”

“울브스와 같은 특정한 팀을 상대로 우리가 어떻게 공격하고 수비하느냐에 대한 것이에요. 가보자고요.”

“이런 무대에서는 휴식이 중요해요.”

“웨스트햄, 아스톤 빌라를 상대로 하는 경기에서는 긴 한 주를 가질 거예요. 휴식 시간을 준 이후에 조금 더 준비를 할 거예요. 하지만 지금은 경기 당일이나 전날에 선수들을 괴롭히고 싶지 않아요. 우리는 전술적으로 어떻게 노력해야 하고 어떻게 꺾을지에 대해서 말할 뿐이에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