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경기 일정에 적응했다고 한 과르디올라 감독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경기 일정에서 요구하는 바에 따라 팀이 적응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시즌 맨체스터 시티는 3일마다 한 경기를 치러야 했지만 카라바오컵과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진출, FA컵 4강 진출 등을 달성했습니다.

CITY+ | 맨체스터 시티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 시청하기

지난 2021년 1월에는 9경기나 뛰는 상황을 맞이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지난 10월에 웨스트햄에게 패배하며 카라바오컵에서 탈락하였고 2022년 1월에는 지난 해보다 5경기나 덜 치를 수 있게 됐습니다.

이는 디펜딩 챔피언인 CITY가 경기 사이에 좀 더 많은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됨을 의미하고 선수단은 휴식과 준비 기간을 충분히 누릴 수 있게 됐다고 했습니다.

“우리는 적응하고 조정하고 있어.”

“지난 4년 동안에 때로는 한 주 전체를 갖지 못하기도 했어요. 3일마다 경기를 가졌죠. 그래서 적응했어요.”

“현재는 선수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고 마음을 놓을 수도 있어요. 이곳에 있을 때 우리가 해야만 하는 것을 훈련하고 집중하고 있고요.”

“내일 앞에 놓여진 경기에 앞서서 우리가 가질 경기에 대해서 이야기 나눌 시간을 가졌고요.”

“말 그대로예요. 3, 4일마다 경기하는 것을 좋아하지만 가끔은 긴 한 주를 가져요.”

“지난 시즌에 우리는 카라바오컵 4연속 우승을 했고 이 기간에 첼시, 리버풀, 아스널, 토트넘처럼 맞이했어요. 4년동안 그렇게 했죠.”

“아쉽게도 우리는 웨스트햄에게 탈락했어요. 좋은 경기를 펼쳤지만 승부차기에서 탈락했어요.”

“그런 이유로 다른 팀들이 이전 시즌에 가졌던 것들을 지금 우리가 갖고 있어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