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라이트

프리미어리그 종합 H/L | 뉴캐슬 3-4 CITY

7골이 나오며 박진감 넘쳤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의 뉴캐슬전 종합 하이라이트 영상입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초반에 경기를 지배해 나갔지만 전반 24분에 뉴캐슬에게 선제골을 내주었습니다. 뉴캐슬은 자기 진영에만 머물러 있었지만 코너킥 상황에서 에밀 크라프트의 헤더로 CITY 데뷔전을 치른 스콧 카슨에게 실점을 안겨주었습니다.

10분 뒤, 마누엘 알미론이 다시 한 번 공격에 나서서 20야드 밖에서 프리킥을 얻어내었고 존조 셸비가 이를 직접 키커로 나서 슛을 날렸습니다. 하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나와 다행히 점수 차이가 늘어나지는 않았습니다. 만약 이 장면이 골로 연결됐다면 38분에 주앙 칸셀루의 동점골은 나오지 않았을 수도 있습니다.

왼쪽 측면에 있던 로드리고는 뉴캐슬 진영의 페널티 박스 왼쪽 대각선에 있던 칸셀루에게 패스를 내주었고 이를 지체없이 낮고 빠른 슈팅으로 연결했습니다. 공은 수비수들을 지나 우측 골대 하단에 그대로 꽂혀 경기를 동점으로 만들 수 있었습니다.

3분 뒤에 20-21시즌 챔피언은 역전에 성공할 수 있었고 페란 토레스의 발리슛으로부터 나왔습니다.

일카이 귄도안은 왼쪽 측면에서 프리킥을 시도했고 페란 토레스는 이를 감각적인 힐킥으로 골키퍼를 넘기는 슈팅을 성공시킬 수 있었습니다.

전반 종료 전에는 또 한 번의 골이 나왔지만 뉴캐슬의 동점골이었습니다. 아케는 조엘린톤을 박스 안에서 잡아챘고 VAR 판독 이후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였습니다. 그리고 이를 뉴캐슬은 성공시키며 전반전을 2-2로 끝마쳤습니다.

후반전 들어 다시 한 번 뉴캐슬은 페널티킥 기회를 가졌고 이번에는 카일 워커의 파울로 인해서였습니다. 스콧 카슨은 이를 선방해 냈지만 조 윌록이 이 공을 재차 슈팅으로 연결하여 2-3으로 뉴캐슬이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2분 뒤에 시소 게임이 다시 시작됐고 가브리엘 제주스의 낮은 크로스를 토레스가 마무리 지으며 3-3으로 경기의 균형은 다시 맞춰질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2분 뒤에 숨을 돌릴 겨를도 없이 맨체스터 시티는 역전골을 성공시켰습니다.

칸셀루의 중거리 슈팅이 골 포스트를 맞고 나왔고 아쉬움을 삼킬 순간에 페란 토레스가 튕겨나온 공을 바로 발리슛으로 넣으며 리드를 팀에 안겨줄 수 있었습니다.

22분만에 프리미어리그 원정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한 페란 토레스는 13골로 이번 시즌 팀 내 최다 득점자로 올라서게 됐습니다.

그리고 53년 전, 콜린 벨, 마이크 서머비, 프란시스 리 등을 보유했던 맨체스터 시티가 뉴캐슬을 상대로 4-3으로 승리했던 그 경기와 같은 모습을 이번에 다시 보여줄 수 있었습니다.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