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영상

영상 | ‘콜린 더 킹’ 유니폼을 보며 눈물 흘린 콜린 벨 가족들

2022/23 맨체스터 시티 홈킷을 바라본 콜린 벨의 가족들은 기쁨과 슬픔의 감정을 드러냈으며 지난 과거를 기억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역사에서 가장 위대한 선수들 중 한 명인 콜린 벨은 1966년부터 1979년까지 스카이 블루 져지를 입고 활약했으며 그 기간 동안 총 7개의 메이저 트로피를 들어올렸습니다.

그리고 에티하드 스타디움에 초대된 콜린 벨의 가족들은 2021년 74세의 나이로 별세한 이 위대한 선수를 기념하는 다음 시즌의 홈킷을 먼저 접할 수 있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공식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받기

콜린 벨이 선수로 활약할 당시 입었던 셔츠를 바라본 가족들은 지난 과거의 영상을 스타디움에 앉아 보는 시간을 가졌으며 이후 경기장 가운데에 놓인 22/23시즌 홈킷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정말로 감정적인 경험이네요. 구단이 이렇게 하기로 결정하고 대단한 일이며 아버지를 기리는 이번 일은 아버지에게 큰 경의예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