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 CITY 6–3 라이프치히

맨체스터 시티와 RB 라이프치히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첫 경기 하이라이트 영상입니다.

2019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팬들과 함께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치른 맨체스터 시티는 RB 라이프치히를 상대로 6-3 승리를 거뒀습니다. 그리고 이번 승리를 통해 챔피언스리그에서 최단기간 50승을 달성한 잉글랜드팀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챔피언스리그 트레이닝 제품 쇼핑하기

맨체스터 시티는 경기 시작부터 에너지 넘치는 라이프치히를 상대로 승점 3점을 노렸으며 결국 6골과 함께 이를 달성할 수 있었습니다.

네이선 아케는 그릴리쉬의 코너킥을 파워풀한 헤더로 선제골을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2번째 득점은 케빈 데 브라위너의 전매특허인 빠르고 정확한 크로스에서 시작됐고 이를 상대팀의 무키엘레가 걷어낸다는 것이 자책골로 이어졌습니다.

라이프치히는 점수 차이를 좁히기 위해 노력했고 전반전이 끝나기 전 무키엘레는 자책골을 만회할 수 있는 도움을 기록하였습니다. 아담스의 크로스를 무키엘레가 헤더로 은쿨루에게 전달했고 이를 은쿨루가 마무리지으며 상황은 2-1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맨체스터 시티는 전반전을 그대로 끝내지 않았습니다. 박스 안에서 토레스가 시도한 헤더가 상대팀 손에 맞았으며 주심은 VAR 판독 이후 페널티킥을 선언하였습니다. 그리고 이를 마레즈가 마무리 지으며 3-1 상황이 되었고 그렇게 하프타임을 맞이했습니다.

후반전 들어서 라이프치히는 다시 한번 점수 차이를 줄여 나갔고 다니 올모의 크로스를 은쿨루가 헤더로 마무리 지었습니다.  

경기는 라이프치히가 따라오면 맨체스터 시티가 도망가는 양상으로 계속해서 진행됐고 이번에도 맨체스터 시티는 추가골을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그릴리쉬가 박스 안쪽으로 파고들었고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세차게 흔들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점수 차이는 2점 차이가 만들어 졌지만 RB 라이프치히는 은쿨루가 다시 골망을 흔들며 스릴 넘치는 경기 모습이 이어졌습니다. 유수프 폴센의 패스를 박스 안에서 받은 은쿨루가 이번엔 오른발 슈팅으로 에데르송의 손을 피해갔고 해트트릭을 완성한 것이었습니다.

다시 1점차 경기가 된 상황에서 맨체스터 시티는 다시 득점으로 맞받아주었고 주앙 칸셀루의 득점으로 다시금 점수폭을 늘릴 수 있었습니다. 칸셀루는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굴라쉬 골키퍼가 손을 쓸 수 없었고 골망을 흔들 수 있었습니다.

이후 전 City 수비수인 앙헬리뇨가 옐로카드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였고 수적 우위에 놓인 맨체스터 시티는 City에서 200번째 출전한 가브리엘 제주스의 득점으로 6-3 승리를 거둘 수 있었습니다.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