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어릴 적 챔피언스리그 꿈을 이룬 것에 자부심을 가진 아케

네이선 아케는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RB라이프치히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것에 기뻐했습니다.

네이선 아케는 이날 경기에서 그릴리쉬의 코너킥을 헤더로 마무리 지으며 챔피언스리그 데뷔골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맨체스터 시티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City 300번재 경기에서 리야드 마레즈, 잭 그릴리쉬, 주앙 칸셀루, 가브리엘 제주스, 그리고 상대팀의 자책골을 통해서 승리를 거둘 수 있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공식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받기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아케는 어릴 적 꿈꿨던 챔피언스리그에서의 득점을 실현할 수 있었다고 했습니다.

“저에게 오는 공은 완벽했어요. 첫 득점을 할 수 있어서 정말로 행복해요. 더 많은 득점을 할 수 있기를 바라요.”

“지난 해 득점에 아주 가까이 갔었어요. 올해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서 득점한 것은 어릴 적 원했던 것을 이룬 것이에요. 이런 무대에서 나서고 득점하는 것은 엄청난 일이에요.”

인터뷰에서 아케는 City의 공격력, 선수단의 수비 발전을 위해 할 일, 가족들에게 걸 전화 등을 이야기해줬습니다.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