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데 브라이너와 교체되어 나온 리야드 마레즈의 선취골로 귀중한 승점 3점을 획득했습니다.

뜻하지 않은 부상을 입은 케빈 데 브라이너와 교체되어 나온 마레즈는 후반 15분 선취골이자 결승골을 넣었습니다. 이 골은 적어도 리버풀이 경기를 가지기 전까지 프리미어리그 순위표에서 가장 상단에 위치하도록 해주었습니다.

본머스는 이 경기에서 유효슈팅을 한 번도 날리지 못하였지만 보루치는 대단한 선방쇼를 보여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