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feed-section sponsor-promos cf show linkedin dugout

Interviews

비디오 갤러리

펩, 최고의 순간은 아직 오지 않았습니다

비디오 더보기

Queue 내 리스트 (0)

맨체스터 시티는 잉글랜드 남자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모든 국내 대회를 휩쓸었고, 최근 10 사이에 처음으로 2 연속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팀이 됐습니다.

뿐만 아니라 모든 대회에서 169골을 넣으며 클럽의 최다골 득점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2시즌 동안 승점을 198 획득했고 이는 맨체스터 시티 겨우 승점을 30점만 잃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얼마나 꾸준한 경기력을 보여줬는지도 나타냅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과르디올라와 함께 앉아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2008 바르셀로나에서 감독으로 부임한 이후 지금까지 27개의 트로피를 들어올렸으며 경기 스타일, 우승에 실패한 순간,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희망 그리고 베기리스타인 단장과의 관계 등에 대해서 말했습니다.

경력 최고의 업적 하나입니다.” 이번 4관왕에 대해 감독은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특별히 우리가 이런 업적을 이룬 곳은 가장 경쟁이 심한 잉글랜드입니다. 사람들은 제가 이곳에 오기 전에 영국 축구가 가장 어려운 곳이라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여기에 왔을 그것을 깨달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