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scribe to access exclusive content

£1.99 per month

  • Full match replays within 24 hours of final whistle
  • Exclusive CityTV productions
  • Archive matches from key moments in the club's history
City+

전체 경기 다시보기 | CITY 2-0 풀럼

CITY+를 통해서 지난 경기들을 다시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경기 내용

지난 주 번리와의 경기에서처럼 경기 시작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선제골을 넣을 수 있었습니다. 모든 원정팀이 피하고 싶어하는 시나리오가 전개됐으며 맨체스터 시티는 계획대로 경기를 풀어나갈 수 있었습니다.

중원을 돌파해 나간 데 브라위너는 수비수 사이 공간을 비집고 들어가는 스털링을 발견하였습니다. 그리고 정확한 패스를 찔러넣어주며 박스 안에서 라힘 스털링은 득점 기회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이를 놓치지 않은 스털링은 낮게 깔리는 슈팅과 함께 득점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풀럼은 이후 맨체스터 시티의 득점을 20분 동안 막아낼 수 있었지만 25분에 데 브라위너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점수 차이를 더 늘릴 수 있었습니다.

주앙 칸셀루가 박스 안으로 넣어준 공을 라힘 스털링이 받아 슈팅을 시도하고자 했습니다. 하지만 상대 수비수들이 앞에 있어 슈팅을 하기가 여의치 않았습니다. 스털링은 여러 개인기를 통해 상황을 만들고자 했고 그 순간 호아킴 안데르센에 의해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데 브라위너는 지난 리버풀전의 페널티킥을 만회하고자 했으며 그대로 골로 연결시켜 팀에 2점차 리드를 안겨주었습니다.

전반 30분에는 풀럼이 한 골을 만회할 수 있는 상황이 있었습니다. 존 스톤즈가 백패스를 하는 순간에 에데르손이 뛰어 나오는 것을 보지 못하였고 공이 그대로 골대 방향쪽으로 흘러갔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행히 공은 골대 옆으로 빗나갔고 에데르손은 전력 질주를 하여야만 했었습니다.

후반전

후반 시작 후 5분만에 맨체스터 시티는 3번째 골을 만들어 내는 듯 보였습니다. 박스 안에서 데 브라위너는 제주스로부터 다시 공을 전달받아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나오며 득점에는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좋은 기회가 데 브라위너에게 찾아왔지만 이번에는 아레올라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이 날 경기에서 1득점에 만족해야만 했습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본격적인 시동을 건 CITY

2020/21 프리미어리그 시즌에 많은 것들을 만들어 내고 있는 맨체스터 시티이지만 이번 승리로 선두와 승점 차이가 단 3점에 불과해졌습니다. 아직 시즌 초반이지만 맨체스터 시티가 어려움을 겪었던 첫 몇 경기들에서 좌절하지 않고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풀럼전에서 슈팅과 득점 비율면에서 다소 아쉬운면이 있었지만 맨체스터 시티의 득점이 나오기 시작했다는 것은 고무적인 일입니다.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